배수현,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10차전서 생애 첫 우승…김선미는 상금왕

입력2020년 10월 23일(금) 18:59 최종수정2020년 10월 23일(금) 18:59
배수현 /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배수현이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0차전 정상에 오르며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5,839야드) 부안(OUT), 남원(IN)코스에서 열린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0 10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500만 원)에서 배수현이 생애 첫 우승으로 최종전을 장식했다.

배수현은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중간합계 7언더파 65타, 4타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섰다. 강풍으로 타수를 크게 잃는 선수가 속출하는 가운데 배수현은 경기 초반 보기 3개를 범하긴 했으나 16번 홀에서 차분하게 버디를 잡아내며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017년부터 챔피언스 투어에서 활동한 배수현은 "올 시즌 기대만큼 성적이 나오지 않아서 속상했다. 마지막 차전만큼은 꼭 우승하고 싶었는데 목표를 이루게 돼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힌 뒤 "함께 연습해주고 퍼트도 가르쳐주면서 정말 많은 도움을 준 민인숙 프로에게 감사 인사를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배수현은 "대회를 치를수록 우승에 대한 마음도 커져서 연습량을 점점 늘렸다. 이번 대회는 샷도 좋고 퍼트도 좋았다. 열심히 연습한 결과를 우승으로 보여줄 수 있어 뿌듯하다"면서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임했지만 대회를 뛸 수 있는 것 자체가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긴장보다는 즐겁게 경기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앞으로의 목표로는 "내년에는 상금왕이 되고 싶다. 동계훈련을 게을리하지 않겠다"면서 "나이가 더 들어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을 하지 못하더라도 계속해서 최선을 다해 경기하는 아름다운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대회까지 치열했던 상금왕의 영광은 김선미에게 돌아갔다. 김선미는 이번 시즌 우승은 없었지만 10개 대회 중 준우승 4번을 포함해 8개 대회에서 톱텐을 기록하며 꾸준함의 정석을 보여줬다.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 없이 그해 상금왕 타이틀을 거머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선미는 "상금왕이 오랜 꿈이었는데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됐다. 상금왕이 되고 싶어서 2017년에는 박사과정도 포기하고 골프에만 매달렸는데 쉽지 않았다. 이렇게 오래도록 간절히 기다린 값진 상금왕을 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고 감격했다.

이어 김선미는 "올해 우승은 없었지만, 주변에서 우승 없이 상금왕을 한 것이 더 대단한 것이라고 말해주었다. 나 역시 이번 시즌 꾸준히 상위권에 올랐다는 것으로 나 자신을 칭찬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선미는 "내년 시즌에는 체력훈련을 많이 하고 쇼트게임을 보완해서 2승을 하는 것이 목표다. 기회가 된다면 2년 연속 상금왕도 노려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펜트하우스'→'철인왕후', 코로나19로 멈춘…
기사이미지
故 구하라 1주기, '구하라법'은 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카라 출신 故 구하라가 세상을 떠…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꿈 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꿈을 이룰…
기사이미지
안하무인 '미우새', 홍진영 논란 증폭제로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또 논…
기사이미지
'평창 은메달' 팀킴, 한국컬링선수…
[강릉=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팀킴' 경북체육회(스킵 김은정)…
기사이미지
돌아온 '가짜사나이2', 가학성·사…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가짜사나이'가 돌아온다. 이근 해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