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신동' 김태연, 송가인 '엄마 아리랑' 열창…송소희 꺾고 1승(불후의 명곡)

입력2020년 10월 24일(토) 19:05 최종수정2020년 10월 24일(토) 19:40
김태연 송소희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불후의 명곡' 국악 신동 김태연이 감독적인 무대를 꾸몄다.

24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는 '2020 국악인 특집'으로 진행돼 김용우, 박애리, 남상일, 송소희, 고영열 밴드, 서도밴드, 김태연 등 대한민국 대표 국악인들이 총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이날 송가인은 힙합과 국악이 접목된 무대 '명태'를 선보였고, 이어 김태연은 춘향가와 송가인의 '엄마 아리랑'를 합친 감동의 무대를 선보였다.

김태연의 무대를 본 박애리는 눈물을 흘렸다. 그는 "너무 잘한다. 제 딸이 10살인데 집에서 '엄마'라고만 말해도 가슴이 애틋해진다. 엄마가 되고 더욱 그런 마음이 드는데 '태연이는 어떤 마음으로 저 노래를 불렀을까? 태연이의 노래를 듣고 계신 엄마는 펑펑 우시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서도밴드는 "태연이가 신동이란 타이틀을 얻고 있는데 신동 타이틀이 필요 없고 한 명의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 누가 봐도 완벽한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인 김태연은 송소희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