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윤은혜·기도훈, 맨몸으로 무인도 입성…'족장' 김병만 앓이 [TV캡처]

입력2020년 10월 24일(토) 21:30 최종수정2020년 10월 24일(토) 21:30
윤은혜 기도훈 / 사진=SBS 정글의 법칙 제로 포인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정글의 법칙' 윤은혜, 기도훈이 무인도 입성에 불안해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제로포인트'에서는 맨몸으로 무인도에 입성하는 윤은혜, 기도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은혜와 기도훈은 소지품을 모두 뺏긴 채 무인도에 입성했다. 윤은혜는 "불안해지기 시작한다. 진짜 아무도 없다. 어떻게 해야 하냐. 우리끼리 가면 안 될 거 같다"고 불안해했다.

두 사람은 '족장'인 김병만을 애타게 불렀지만, 그 누구도 응답하지 않았다.

기도훈은 "'멘붕'이 왔다. 족장님이 있을 줄 알았다"고 했고, 윤은혜는 "'이건 아니다. 큰일 났다'는 생각을 했다.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