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호투' 다저스, 탬파베이 격파…월드시리즈 우승까지 '-1승'

입력2020년 10월 26일(월) 13:38 최종수정2020년 10월 26일(월) 13:38
클레이튼 커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A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다저스는 26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7전4선승제) 5차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를 4-2로 제압했다.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한 다저스는 1988년 이후 32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눈앞에 뒀다. 반면 탬파베이는 2승3패가 되며 벼랑 끝에 몰렸다.

다저스 선발투수 클레이튼 커쇼는 5.2이닝 5피안타 6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그동안 가을야구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던 커쇼는 1차전(6이닝 1실점)에 이어 5차전에서도 팀 승리를 견인했다.

반면 탬파베이 선발투수 타일러 글래스노우는 5이닝 6피안타 7탈삼진 3볼넷 4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최지만은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대타로 출전했지만, 다저스의 투수교체 이후 다시 마이클 브로소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다저스는 1회초 무키 베츠의 2루타와 코리 시거의 안타를 묶어 1점을 선취했다. 이후 맥스 먼시의 볼넷과 상대 폭투로 이어진 2사 1,3루에서 코디 벨린저의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기세를 탄 다저스는 2회초 작 피더슨의 솔로 홈런으로 3-0까지 차이를 벌렸다.

끌려가던 탬파베이는 3회말 케빈 키어마이어의 안타와 얀디 디아즈의 1타점 3루타, 랜디 아로자레나의 1타점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다저스는 5회초 먼시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보태며 4-2로 달아났다.

2점차 리드를 잡은 다저스는 6회 2사부터 불펜진을 가동했다. 더스틴 메이와 빅토르 곤잘레스는 각각 1.2이닝과 0.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9회에는 블레이크 트레이넨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봉쇄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는 다저스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