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0 승…5위 도약(종합)

입력2020년 10월 27일(화) 06:54 최종수정2020년 10월 27일(화) 06:54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번리를 제압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번리와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날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헤리 케인을 최전방 원톱으로 배치했다. 공격 2선은 손흥민, 탕귀 은돔벨레, 루카스 모우라가 맡았다. 중원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무사 시소코로 받쳤다. 포백은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토비 알더베이럴트, 맷 도허티가 섰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전반전은 어느 팀 하나 주도권을 잡지 못했다. 토트넘은 볼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경기를 운영했고, 번리는 역습 전술을 펼쳤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알더베이럴트가 상대 공격수와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팔꿈치에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 알더베이럴트는 눈 근처가 찢어져 출혈이 발생했지만, 붕대를 감고 다시 그라운드로 나섰다.

토트넘은 전반 34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은 은돔벨레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수비수 몸에 맞고 나갔다.

번리는 전반 37분 페널티 박스 중앙 부근에서 조시 브라운힐의 패스를 받은 애슐리 웨스트우드가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요리스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 케인의 왼발 슈팅이 수비벽에 막혔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토트넘은 후반 11분 모우라를 빼고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다.

토트넘은 후반 26분 결정적인 실책 위기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타코우스키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케인이 골 라인을 넘어가기 전 헤딩으로 걷어내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 28분에는 은돔벨레의 감각적인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으나 상대 수비수가 저지했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이 터졌다. 라멜라의 코너킥을 케인이 손흥민을 향해 헤더로 패스했고, 이를 손흥민이 헤딩 슈팅이 골문을 갈랐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선제골을 넣은 손흥민을 빼고 조 로든을 투입하며 수비적인 경기 운영으로 전환했다. 결국 경기는 남은 시간 리드를 지켜낸 토트넘의 신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