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손흥민·케인, 두 선수 모두 최고…팀 위해 뛴다"

입력2020년 10월 27일(화) 07:27 최종수정2020년 10월 27일(화) 07:27
손흥민-해리 케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두 명의 콤비가 빛났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번리와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손흥민의 결승 득점으로 승점 3을 추가한 토트넘은 시즌 3승2무1패(승점 11)를 기록하며 5위로 도약했다.

이날 토트넘은 번리의 두 줄 수비에 막혀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 전반전에는 유효슈팅 단 1개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무기력했다. 오히려 번리에 연달아 슈팅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지만, 후반 29분까지 위협적인 장면도 만들어내지 못했던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의 콤비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30분 라멜라의 코너킥을 케인이 머리로 돌려놨고, 이를 손흥민이 헤더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면서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터뜨렸다.

경기 후 케인은 영국 공영방송 BBC와 인터뷰를 통해 "엄청난 경기였다. 계속해서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며 "손흥민과 호흡이 좋다고 생각한다. 우린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 다음 경기에서도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 두 선수 모두 최고의 선수들이다. 두 선수들은 절친한 친구이고 질투가 없으며 팀을 위해 뛴다"고 칭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