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예' 지수, 소년에서 탈피하다 [인터뷰]

입력2020년 10월 28일(수) 10:26 최종수정2020년 10월 28일(수) 10:27
지수 / 사진=키이스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소년에서 탈피한 지수는 의젓한 어른의 향기를 풍긴다. 그의 성장은 과거형이 아닌 현재진행형이다. 매 작품을 통해 진일보하는 지수는 멈추지 않고 발걸음을 내딛는다.

2015년 드라마 '앵그리맘'으로 데뷔한 배우 지수는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힘쎈여자 도봉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탁구공'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영화 '글로리데이' 등에 출연했다.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온 지수는 MBC 수목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극본 조현경·연출 오경훈, 이하 '내가예')에서 성숙미를 뽐냈다. '내가예'는 오예지(임수향)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서환(지수), 서진(하석진)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오예지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지수는 해바라기 같은 순정 연하남 서환 역을 맡았다.

지수는 작품을 끝내 후련한 마음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시원섭섭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후련한 마음이 크다. 이번 작품을 하며 힘들고 어렵고 걱정, 부담감이 많았는데 끝이 나니 후련한 마음이 제일 먼저 들었다. 걱정도 한시름 놓게 됐다"고 털어놨다.

'내가예'는 삼각관계에 놓인 세 인물이 그리는 정통 멜로다. 지수가 절절한 사랑이 담긴 작품을 택하게 된 이유는 '공감' 때문이었다. 그는 "제가 실제로도 어리다 보니 '어려서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대사들에 공감이 갔다. 갖고 싶은데 갖지 못해 생길 수 있는 마음들을 느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근래 흔치 않았던 '정통 멜로'라는 점에도 이끌렸다. 그는 "작품 자체도 서정적이고 감정이 세밀하게 담겨 있다. 요즘 드라마 중 보기 드문 장르기 때문에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다"고 전했다.
지수 / 사진=키이스트 제공

극 중 서환은 첫사랑이었던 교생 오예지가 형수가 된 후에도 아슬아슬한 사랑을 끊어내지 못했다. 이를 연기하는 지수는 역시 매 순간이 위태로운 상태에 놓여 있었다고.

그는 "매 순간이 부담되고 힘들었다. '오늘은 어떤 하루가 지나갈까' '이 장면이 얼른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특히 성인이 된 후의 장면은 꼽기가 어려울 정도로 모두 어려웠다. 정서적으로도 그렇고 집안 분위기, 대본 모두가 어두웠다"고 밝혔다.

지수가 직접 느낀 서환의 사랑은 어땠을까. 그는 "형의 여자를 사랑한다고 비칠 수 있겠으나, 형의 부인이기 전의 여자를 사랑한 것"이라며 "고백이라도 안 했다면 일말의 기대가 있을 법한데, 서환은 사랑을 하면서 고백도 했다. 그래서 더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서환의 사랑은 결말조차 애틋하다. '내가예' 마지막회는 서로에 대한 감정을 고백했지만 결국 이별을 택한 서환, 오예지의 새드엔딩으로 마무리됐다. 지수는 결말에 대해 "저는 만족했다. 사랑이 이뤄지지 않아 아쉬움이 클 수 있지만, 서환 입장에서는 '사랑해'라는 말을 들어서 충분히 (갈증이) 해소됐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예지를 향한 마음이 애끓고 애절했던 이유는 단 한 번도 가지지 못해서 그런 것이라고 생각했다. 어찌됐든 최종적으로 사랑한다는 말을 들었고, 그게 큰 보상이자 카타르시스지 않았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오예지와의 이별을 받아들인 후 서환의 미래를 그려보기도 했다. 그는 "서환이 호텔에서 일을 하다 새로운 사랑을 만날 것 같다"며 "그렇게 잘 살아가고 있다가 한국으로 돌아가 오예지가 잘 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싶을 것 같다. 오예지는 서환이 절대 잊지 못하는 사랑임은 분명하다"고 전했다.
지수 / 사진=키이스트 제공

멜로에 있어 상대방과의 호흡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수는 오예지로 분한 임수향 덕에 더욱 극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지수는 "임수향과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 임수향이 워낙 베테랑이어서 저도 오예지에게 감정 몰입이 잘 됐다"며 "배려도 많이 해 주고, 장난 같은 것도 잘 받아주셔서 현장에서 재밌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호흡은 지수의 열연으로 이어졌다. 지수는 "시청자분들이 저를 서환으로 봐 주셨다. 제가 서환으로 몰입을 잘한다는 방증이라 기분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어머니도 드라마 애청자셨는데, 좋은 반응이 있을 때마다 톡으로 보내주시기도 하셨다"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지수 / 사진=키이스트 제공

지수는 데뷔 후 쉴 틈 없이 전진 중이다. 그는 '순수함'이라는 강점을 지닌 채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매력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 "지금까지 했던 역할들을 봤을 때 '순수함'이라는 기본 베이스가 깔려있다. 예를 들어 순수한데 착하다거나, 순수한데 차가운 인물 등 순수함이 깔려 있는 역을 맡았다"고 답변했다.

이어 "평소 계산적이거나 재는 스타일이 아니라 솔직한 편이다. 그래서 실제로 순수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주변 사람들이 '남자답게 생겼지만 반전 매력이 있다'는 말을 한다"고 덧붙였다.

이제는 순수함이 아닌 연기력으로 증명받고 싶은 그다. 그는 "연기 잘하고 싶은 배우가 되고 싶다. 또 작품에 일환이 되는 배우였으면 좋겠다"며 "K-문화들이 여러 세계에 펼쳐나가는 이 시점에서 제가 배우라는 게 정말 자랑스럽다.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선보일 수 있는 작품도 하고 싶다"고 전했다.

꿈을 꾸기에 미래의 모습에 대한 기대도 크다. 지수는 "10년 후면 지금의 저보다 더 성장돼 있고, 인간적으로 성숙해져 있을 것 같아 그 모습에 기대가 된다. 그 모습을 생각하며 지금을 살아가기도 한다"고 전했다.

"10년 후가 돼도 여유가 생기긴 어려울 것 같아요. 배우라는 분야는 여전히 어렵고 정복할 수 없는 분야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더욱 재밌고 도전하고 싶어져요. 지금처럼 꾸준히 해보고 싶습니다. 아, 끝으로 이 이야기를 꼭 해보고 싶었습니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지수 / 사진=키이스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