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오늘(28일) 억대 원정 도박 혐의 2차 공판

입력2020년 10월 28일(수) 11:12 최종수정2020년 10월 28일(수) 11:12
양현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원정도박 혐의에 대한 2차 공판이 오늘(28일) 진행된다.

2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심리로 양현석과 YGX 공동대표 김 모씨, 이 모씨 등 4명에 대한 2차 공판기일이 속개된다.

앞서 진행된 1차 공판에서 양 전 대표의 변호인은 " 이의를 제기할 것이 없다"며 공소 사실 모두 인정했다. 양 전 대표를 비롯한 피고인 전원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이후 재판부는 "수사기록에 대해 재판부로서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 검찰 측 의견서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양 전 대표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으나 재판부는 단순도박 혐의임에도 제출된 증거가 많은 점을 들어 상습도박 혐의와 관련된 의견서를 검찰 측에 요구한 바 있다.

양현석 전 대표는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총 7회에 걸쳐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총33만5460달러(약 3억8800만 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