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신동미 "'열일'한 2020년? 인복이 터졌다"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0월 28일(수) 15:33 최종수정2020년 10월 28일(수) 15:33
신동미 /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춘기록' 신동미가 '열일'의 비결을 밝혔다.

28일 신동미는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전날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청춘기록'에서 신동미는 사혜준(박보검)을 만나 매니저가 되고, 그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매니저 이민재 역을 맡아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신동미는 올해 올해 tvN '하이바이 마마', JTBC '모범형사', '청춘기록'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그는 "제가 '열일'을 하려고 한 게 아니라 시기가 좋았다"며 "너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작하는 비결은 따로 없다. 그냥 불러주시면 감사하게 하고 있다"며 "제가 유독 인복이 좋은 것 같다. 상대 배역이나 감독님 복이 많은 것 같다. 특히 올해 인복이 터졌다"고 밝히며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을 줄줄이 언급했다.

그는 "연기를 너무 좋아하지만, '내가 이 직업에 맞지 않는 사람인가'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슬럼프였다"며 "그런데 올해 '하이바이 마마'부터 '청춘기록'까지 오면서 좋은 사람들, 좋은 캐릭터를 만나 많이 치유받았다. 흔들리지 않고 더욱 단단해질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