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청춘기록' 인기 예상 못 해…전 세계적 공감 신기"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0월 28일(수) 18:00 최종수정2020년 10월 28일(수) 18:00
신동미 /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신동미가 드라마 '청춘기록'의 인기에 신기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8일 신동미는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전날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동미는 '청춘기록'에서 사혜준(박보검)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매니저 이민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신동미는 '청춘기록'이 사전제작인 탓에 촬영을 모두 끝내고 시청자의 입장에서 드라마를 바라봤다. 그는 "과정과 결말을 모두 알고 봤지만, 사실 이렇게 뜨거운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한국 드라마에서 장르물이 많았는데, '청춘기록'은 큰 사건이 있는 드라마가 아니기 때문에, 사실 촬영을 하면서 '재밌을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용기와 희망을 주는 내용이 있으니까 많이 좋아해 주셨던 것 같고, 시청자로서 드라마를 보다 보니까 느낀 건 다들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라고 감탄했다.

또한 신동미는 "특히 해외 팬분들이 많이 좋아해 주셔서 깜짝 놀랐다. 넷플릭스 순위에서도 상위권을 기록했더라. '우리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먹힐 수 있는 이야기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 댓글도 많이 늘어나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좋은 작품에서 좋은 캐릭터를 만난 것 같아서 감사하다"라고 웃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