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김희선 "주원·곽시양, 착하고 애교 많은 배우"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0월 29일(목) 11:47 최종수정2020년 10월 29일(목) 11:50
앨리스 김희선 / 사진=힌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앨리스' 김희선이 호흡을 맞춘 주원과 곽시양을 칭찬했다.

배우 김희선은 27일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연출 백수찬) 종영 인터뷰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김희선은 극 중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 시간 여행 중 임신 사실을 알고 홀로 아이를 낳은 박선영이라는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김희선은 함께 출연한 주원, 곽시양과의 호흡을 전했다. 그는 "입에 침이 마르도록 주원과 곽시양이 착하다고 말하고 다닌다. 둘 다 모난 성격 없이 착하고 성실하다. 나이는 어리지만 배운 점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주원은 나랑 함께 촬영하는 장면이 많다 보니 자기가 먹었을 때 좋은 걸 하나 더 나에게 챙겨준다. 사소한 거지만 귀찮을 수 있는 일인데, 피곤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나를 챙겨주는 걸 보니 배려심이 많구나 싶다"며 "곽시양은 너무 착하고 매력 있다. 촬영이 없는 날도 늘 리딩하고 혼자 연습하고 있더라. 참 성실한 친구구나 싶었다. 그리고 애교도 정말 많아서 촬영장이 늘 즐거웠다"고 설명했다.

또 김희선은 주원과 모자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그는 "박선영의 분장을 하면 내가 정말 박선영이 됐다. 그리고 주원도 철저하게 나의 아들이 돼 있었다. 그래서 어려운 장면은 없었다. 주원만큼 큰 아들은 없지만, 나에게 딸이 있는 만큼 모성애는 통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