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 이제훈 "신혜선과 밀당만 해, 다음엔 로코로 만나길"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0월 30일(금) 16:00 최종수정2020년 10월 30일(금) 15:31
이제훈 도굴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도굴' 배우 이제훈이 작품에서 대립각으로 만났던 신혜선과 로맨스 코미디를 꿈꿨다.

30일 이제훈은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제작 싸이런픽쳐스)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작품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극중 이제훈은 타고난 기질의 도굴꾼 강동구로 분해 유쾌하면서도 잔망스러운 매력을 뽐낸다.

이날 이제훈은 이야기 속 윤실장(신혜선)과의 묘한 긴장감을 언급했다. 그는 "신혜선과 '밀당'만 하다가 이야기가 끝났다. 사실 서로 속고 속이는 긴장감이 재밌다"며 "신혜선이라는 배우를 보면서 어떻게 이렇게 극과 극 연기를 잘 보여줄 수 있을까 놀랐던 지점이 있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각자 날을 세우고 서로를 재고 지켜 보는 관계였다. 그동안 신혜선이 했던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사랑에 빠지는 로맨스 코미디로 만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훈은 로맨스 장르에 대한 관심을 톡톡히 드러내기도 했다. 이제훈은 "로맨스 장르에 관심이 정말 많다. 왜 나한테 안 올까. 조금 있으면 앞자리가 바뀐다. 위기 의식을 느낀다. 앞자리가 바뀌기 전 멜로, 로맨스 장르를 진하게 해보고 싶다. 너무 기다리고 있다. 빨리 해보고 싶은데 너무 아쉽다. 언젠가는 할 것"이라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이제훈이 주연을 맡은 '도굴'은 11월 4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