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스파이더' 앤더슨 실바 "유라이아 홀과 대결 이후 은퇴 결정할 것"

입력2020년 10월 31일(토) 11:05 최종수정2020년 10월 31일(토) 11:05
사진=커넥티비티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UFC가 다시 라스베이거스로 돌아온다.

1일(한국시각) 열리는 UFC Fight Night(이하 UFN)에서는 UFC 미들급 유라이아 홀(자메이카)과 앤더슨 실바(브라질)가 주먹을 맞댄다.

이번 대결을 앞두고 은퇴를 선언했던 앤더슨 실바가 지난 29일 미디어 데이에서 유라이아 홀과의 대결 이후 은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UFC 미들급 '더 스파이더' 앤더슨 실바는 약 1년 5개월 만에 옥타곤에 오른다. 이번 대결을 앞두고 실바는 격투기 전문 외신 MMA 정키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29일 진행된 미디어 데이에서 실바는 "이번 대결 이후 은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내놨다. 뒤이어 실바는 "모든 순간을 즐길 것이며,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베테랑다운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브라질 출신의 앤더슨 실바는 UFC를 대표하는 파이터다. 그는 지난 2006년 UFC 무대에 입성 이후 14명의 파이터를 상대로 피니시 승을 따냈고 14번의 파이트 보너스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5경기에서 1승4패의 전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바로 직전 경기에서 케노니어의 레그킥이 무릎을 강타해 부상을 입고 TKO 패했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이번 유라이아 홀과의 대결에서 '레전드 파이터'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까.

한편 '더 스파이더'의 상대로는 미들급 랭킹 10위 유라이아 홀이 낙점됐다. '레전드' 실바와의 대결을 앞두고 유라이아 홀은 흥분된다는 소감을 밝힌 동시에 "이것은 그저 또 하나의 싸움일 뿐 내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냉정함도 잃지 않았다.

유라이아 홀은 현재 UFC 미들급 10위에 랭크되어 있으며, MMA 통산 16번의 승리 중 13번의 피니시 승리를 따낸 바 있다. 또한, 50.7%의 타격 정확도와 수준급의 타격 기술을 자랑한다. 유라이아 홀은 실바와 마찬가지로 스탠딩에서의 타격을 선호하는 파이터로 화끈한 타격전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
기사이미지
김새롬 향한 두 가지 시선, '정인이 실언'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김새롬의 홈쇼핑 …
기사이미지
손흥민, BBC 선정 토트넘 전반기 평…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