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향년 90세로 별세

입력2020년 11월 01일(일) 09:18 최종수정2020년 11월 01일(일) 09:18
숀 코네리 사망/ 사진=영화 앤트랩먼트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숀 코리네리가 세상을 떠났다.

지난달 31일 영국 매체 BBC 방송은 영국 스코틀랜드 출신 유명 배우 숀 코네리가 9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건강이 좋지 않았던 코네리가 90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고 이날 밝혔다.

코네리는 영화 '007' 시리즈에서 최초로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다. 총 25편의 007 시리즈 중 6편에 출연했다.

이후로도 영화 '오리엔트 특급살인사건', '장미의 이름', '언터처블', '인디아나 존스'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고 2006년 공식 은퇴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업텐션 비토發 코로나19 확진 후폭풍, 가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업텐션 비토가 코로…
기사이미지
'비혼모' 사유리 "임신 사실 안 父…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비혼모를 결심…
기사이미지
홍진영→김건모, '미우새'의 미적지근한 논…
기사이미지
英 매체 "손흥민, 경기 내내 공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공을 거의 잡지 못했다" 영국 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