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종, 故 박지선 추모 "벌써 그립다, 잊지 않을 게"

입력2020년 11월 03일(화) 11:47 최종수정2020년 11월 03일(화) 11:47
박지선, 조우종 / 사진=조우종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방송인 조우종이 세상을 떠난 故 박지선을 추모했다.

3일 조우종은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벌써 그립다 지선아. 그곳에선 네가 하고 싶었던 말 다 하고 편안하게 쉬었으면 좋겠다. 잊지 않을게. 박지선"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조우종은 과거 박지선과 함께 했던 모습이 담긴 사진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조우종은 박지선과 해맑은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속 밝은 박지선의 미소는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지선은 지난 2일 모친과 함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내와 딸이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부친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했다. 발견 당시 박지선과 모친은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현장에서 모친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성 메모를 발견, 메모 내용은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빈소는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전 7시, 장지는 벽제 승화원이다.

박지선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과 네티즌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