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 상처" 가수 지망생 죽음, 가수 겸 작곡가 A씨 성범죄 혐의 입건

입력2020년 11월 03일(화) 20:54 최종수정2020년 11월 03일(화) 22:20
사진=MBC 뉴스데스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겸 작곡가 A씨가 성폭력범죄처벌법과 강간치상 혐의로 형사 입건됐다.

3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가수를 꿈꾸던 27살 여성 송 모씨가 숨졌고, 유족은 가수 겸 작곡가인 전 남자친구가 술에 약을 타서 먹인 뒤 불법 촬영과 성범죄를 저지른 것과 관련이 있다면서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며 밴드 활동을 하던 가수 지망생 송 모씨가 "사람에게 상처받고 고통받았다"는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휴대전화에는 숨지기 두 달 전 지인에게 "술에 약을 탔다" 등 호소하는 내용이 담긴 대화가 있었고, 송 씨가 지목한 가해자는 한때 사귀던 가수이자 작곡가인 A 씨였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A씨는 기타리스트 출신으로 최근에는 유명 아이돌 그룹의 음반 작업에도 참여한 인물.

송 씨의 지인들은 송 씨가 A씨와 사귀던 시기에 불법 촬영과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알게 된 송 씨의 아버지는 A 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그러나 A씨는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변호인은 "고발인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 A씨는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나 비난받을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고, A씨 또한 취재진에게 보낸 문자에서 "제가 기억하는 한, 제가 가지고 있는 여러 기록 상 그런 일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A 씨를 성폭력범죄처벌법과 강간치상 혐의로 형사 입건했고,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A 씨의 휴대전화과 컴퓨터 등에 대한 디지털 증거 분석 작업도 진행 중이다.

또한 '뉴스데스크'는 A씨의 범죄 혐의 여부를 밝히기 위해 이 달 안으로 A씨를 소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