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첫 공격포인트' 성남 홍시후, K리그1 27라운드 MVP 선정

입력2020년 11월 04일(수) 10:12 최종수정2020년 11월 04일(수) 10:12
홍시후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성남의 홍시후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7라운드 MVP로 뽑혔다.

홍시후는 10월3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과 부산의 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성남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홍시후는 후반 20분 서보민의 크로스를 왼발 터닝 슛으로 연결시키며 동점골을 뽑아냈다. 이후 홍시후는 후반 32분 프리킥 상황에서 마상훈의 역전골을 도우며 1도움을 올렸다. 홍시후는 이날 프로 첫 골과 첫 도움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치며 27라운드 MVP를 차지했다. 성남은 홍시후의 활약에 힘입어 극적인 역전승과 더불어 K리그1 잔류에 성공했다.

27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1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과 상주의 경기가 뽑혔다. 포항은 이 경기에서 강상우, 일류첸코, 고영준이 차례로 골을 터뜨려 3-1로 이겼다. 이날 승리를 통해 포항은 파이널라운드에 앞서 김기동 감독이 목표로 세웠던 전체 팀 득점 1위(56골)를 달성했다.

한편 27라운드 베스트 팀에는 울산이 이름을 올렸다. 울산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 경기에서 3대0 완승을 거두며 리그 2위로 시즌을 마쳤다.

K리그2 26라운드 MVP는 제주 진성욱이 뽑혔다. 진성욱은 지난 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서울 이랜드 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2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승리로 제주는 남은 경기와 관계없이 K리그2 우승을 확정 지었다.

▲ 하나원큐 K리그1 2020 27R MVP, 베스트11, 팀, 매치

MVP : 홍시후(성남)

베스트11

FW 홍시후(성남), 고영준(포항), 조규성(전북)

MF 김민우(수원), 아길라르(인천), 원두재(울산)

DF 강상우(포항), 헨리(수원), 마상훈(성남), 최철순(전북)

GK 조현우(울산)

베스트팀 : 울산

베스트매치 : 포항(3) vs (1)상주

▲ 하나원큐 K리그2 2020 26R MVP, 베스트11, 팀, 매치

MVP : 진성욱(제주)

베스트11

FW 진성욱(제주), 수쿠타 파수(서울E), 안병준(수원FC)

MF 강윤성(제주), 마사(수원FC), 이유현(전남), 정우재(제주)

DF 이한샘(수원FC), 연제민(안산), 권한진(제주)

GK 이희성(안산)

베스트팀 : 수원FC

베스트매치 : 수원FC(2) vs (1)경남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