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3' 탁재훈, 오현경에 기습 제안 "우리 어머니 모실 수 있냐" [TV스포]

입력2020년 11월 04일(수) 12:38 최종수정2020년 11월 04일(수) 12:38
우다사3 / 사진=MBN 우리다시사랑할수있을까3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우다사3' 탁재훈이 오현경에게 농담 섞인 고백을 던져 오현경의 '동공지진'을 유발한다.

탁재훈과 오현경은 4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 손님 임형준, 이규호와 함께 흥겨운 제주 여행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본격적인 투어에 나선 이들은 카트와 썰매 등 제주에서의 다이내믹 레포츠를 즐긴 후, 어마어마한 통갈치 정식을 대접하며 오탁 커플'의 플렉스를 보여줬다.

여행 코스에 크게 만족한 임형준은 "월급이 밀려도 스타트업 여행사에 남아있고 싶다"며 '취직 야망'을 드러내고, 썩 내켜 하지 않는 회장님 오현경에게 "손님들을 많이 데려올 수 있다"며 남다른 인맥을 자랑했다.

특히 "손님으로 모시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지 말만 하라"는 임형준의 호언장담에 탁재훈은 누굴 모셔, 돌아가신 할머니를 모실까?"라며 특유의 말장난을 가동했다.

직후 오현경에게 "우리 어머니, 네가 모실 수 있니?"라며 농담 반 진담 반의 고백을 던져 오현경을 당황케 했다.

잠깐의 폭소 후 평정심을 되찾은 오현경이 "정우성과 마동석 씨를 손님으로 모시고 싶다"는 답변을 이어나가자, 탁재훈은 질투 섞인 '첨언'을 곁들여 임형준과 이규호의 '말잇못' 반응을 유발했다. 애정인지, 장난인지 종잡을 수 없는 '오탁 커플' 대화의 전말에 관심이 모였다.

'우다사3'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