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오 동점골' 울산, 전북과 FA컵 결승 1차전 1-1 무승부

입력2020년 11월 04일(수) 21:04 최종수정2020년 11월 04일(수) 21:04
사진=울산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한 골씩을 주고받은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울산과 전북은 4일 오후 7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1차전에서 전북과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FA컵 결승 1차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차전에서 우승의 향방을 결정짓게 됐다.

이날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울산이었다. 전반 1분 전방 압박을 통해 뺏어낸 공을 신진호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러자 전북도 시동을 걸었다. 전반 6분 쿠니모토가 아크 서클 정면에서 회심의 왼발 슈팅을 날려 울산의 골 문을 강타했다. 울산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한 방이었다.

기세를 탄 전북은 이후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경기 주도권을 장악했다. 이어 소나기 슈팅을 날리며 울산의 골 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상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 김보경과 무릴로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으며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아쉬움을 삼킨 전북은 후반 들어 더욱 공격적으로 밀고 나오기 시작했다. 결국 후반 4분 무릴로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려 선취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울산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5분 주니오가 역습 과정에서 골키퍼와 맞서는 단독 찬스를 맞이했고 이를 침착하게 오른발로 밀어 넣어 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일격을 당한 전북은 조규성을 교체 투입해 승부수를 던졌다. 울산은 빠른 역습을 통해 역전골을 노렸다. 그러나 양 팀 모두 골 결정력에 아쉬운 모습을 나타내며 골 망을 흔들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른 충격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기사이미지
'경이로운 소문' PD "인기 예상 No…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기대작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
기사이미지
'손흥민 시즌 10호 도움' 토트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