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손준호 "수비형 미드필더 포지션, 김상식 코치 도움 컸다"

입력2020년 11월 05일(목) 17:45 최종수정2020년 11월 05일(목) 17:45
손준호 / 사진=방규현 기자
[홍은동=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손준호가 수상 소감을 전했다.

손준호는 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 2020'에서 K리그1 MVP를 차지했다.

손준호는 올 시즌 수비형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변경해 그라운드 경합 성공(75개), 패스 차단(171개), 획득(291개), 중앙지역 패스(1122개) 부문에서 모두 리그 1위를 거머쥐었다.

손준호는 또한 장거리 패스 성공(219개, 2위), 태클 성공(33개, 2위), 인터셉트(51개, 5위) 등 공수 모든 부문에서 상위권을 차지하며 리그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손준호는 특히 우승 결정전이나 다름 없었던 26라운드 울산전에서 상대 공격을 차단해 자신의 가치를 드러냈다. 결국 생애 첫 K리그1 MVP를 차지하게 됐다.

손준호는 "일단 정말 행복하다"며 "MVP에 맞는 성적을 내년에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수비형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변경한 것에 대해서는 "김상식 코치님께서 수비형 미드필더의 위치선정이라던지 상황마다 어떤 것을 해야하는지 알려주셨다"며 "저도 그런 것들을 캐치해서 플레이했던 것이 도움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포지션이 바뀌어도 감독님이 원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기 출전할 때마다 모든 것을 바쳐 열심히했던 시즌이었다. 내년에도 이 자리에 올 수 있도록 발전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손준호는 끝으로 "(MVP 후보였던) 세징야가 축하한다고 말해줬다"며 "주니오도 축하한다고 하면서 일요일 경기(FA컵 결승 2차전)에서 살살하라고 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