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타석포' 라모스, 이번엔 김현수와 백투백 아치…LG 5-8 맹추격 [준PO2]

입력2020년 11월 05일(목) 20:38 최종수정2020년 11월 05일(목) 20:38
로베르토 라모스 / 사진=팽현준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LG 트윈스가 이대로 가을야구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눈치다.

김현수는 5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 3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김현수는 팀이 2-8로 뒤진 5회말 1사 1루에서 두산의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의 6구째를 노려쳐 우측 담장 넘어가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이는 앞서 로베르토 라모스와 채은성의 백투백 홈런에 이은 세 번째 홈런이다.

LG의 대포쇼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 타석에서 홈런을 쏘아 올린 라모스가 두산의 두 번째 투수 이현승을 상대로 솔로포를 때려내며 괴력을 과시했다.

두산 벤치에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한편 LG는 5회말 종료 후 두산에 5-8로 추격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