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투수 교체 타이밍 아쉬워…LG 팬들에게 미안해" [준PO2]

입력2020년 11월 05일(목) 23:10 최종수정2020년 11월 05일(목) 23:10
류중일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LG 트윈스가 결국 100%의 확률을 뚫지 못했다.

LG는 5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서 7-9로 패했다. 이로써 1,2차전 연달아 패한 LG의 플레이오프(PO) 진출 도전은 여기서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류중일 감독은 "4회에 윌슨을 내리고 진해수를 마운드에 세웠는데, 두산을 상대로 좋았다. 최소 점수로 막으려고 했지만, 반대 결과가 나왔다. 아쉽다"면서도 "정찬헌도 잘 던져줬다. 타자들도 0-8에서 포기하지 않고 7-9까지 추격해서 칭찬해주고 싶다"고 총평했다.

이어 "모든 선수들이 잘해줬다. 다만 차우찬의 이탈과 윌슨의 부상이 아쉽다. 대신에 이민호와 김윤식 선수 등 젊은 선수들이 마운드에서 많은 경험을 했다.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류 감독은 '잠실 라이벌' 두산을 상대로 포스트시즌에서 패한 것에 대해 더욱 아쉬워했다.

류 감독은 "조금 꼬인 것 같다. 삼성에 있을 때에도 한국시리즈에서 졌고, 제가 LG로 부임한 첫 해에도 두산에 1승 밖에 못했다"며 "같은 구장을 쓰는 팀으로서 LG 팬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작년과 같은 순위로 시즌을 마쳐서 참 아쉽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웠던 시기였는데 LG를 응원해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하사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