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MVP' 오재원 "KS 우승 전까지 일희일비하지 않을 것"

입력2020년 11월 05일(목) 23:33 최종수정2020년 11월 05일(목) 23:33
오재원 / 사진=팽현준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준플레이오프(준PO)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오재원이 끝까지 방심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오재원은 5일 오후 6시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포스트시즌 준PO 2차전에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오재원은 팀이 0-0으로 맞선 2회초 2사 2루 상황에서 LG의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을 상대로 좌중간 2루타를 뽑아내며 선제 타점을 올렸고, 4회말 1사 1,3루에서는 달아나는 적시타를 쳐내기도 했다.

전날 1차전에서도 2안타 2타점 기록한 오재원은 준PO MVP로 선정됐다.

오재원은 "두 경기 만에 플레이오프에 올라가서 다행이다. 플레이오프에서도 멋진 경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4회초까지 8-0으로 넉넉하게 앞섰으나, 홈런 4개를 허용하더니 8-7까지 쫓겼다. 다행히 9회초에 고우석의 송구 실책을 틈타 이유찬의 빠른 발로 추가 득점을 올린 게 승부처였다.

이에 "이대로 경기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은 있었다"며 "팬분들이 봤을 때는 재밌는 경기지만, 선수들은 죽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올 시즌 최주환에 밀려 교체 자원으로 경기에 나섰던 오재원은 유독 가을에 강하다. 오재원은 "시즌 막바지 (최)주환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몇 경기를 연속으로 선발 출장했다. 그러면서 시합 감각이 조금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제 두산은 고척스카이돔으로 이동해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상대는 정규시즌 2위 kt wiz다. 오재원은 지난해 고척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에서의 좋은 기억이 있다. 그는 "좋은 기억은 많을수록 좋다"며 "분명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오재원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것도 아니다. 해야 할 것이 너무 많다. 경험상 우승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기뻐하거나 슬퍼하거나 어느 한 가지에 치우치면 안된다"며 "일희일비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