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던 날' 이정은 "귀여운 내가 노동의 흔적 담을까 고민"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1월 09일(월) 17:18 최종수정2020년 11월 09일(월) 17:20
내가 죽던 날 이정은 / 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내가 죽던 날' 이정은이 순천댁 역에 대한 고충을 전했다.

배우 이정은은 9일 서울시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제작 오스카 10 스튜디오) 개봉 인터뷰를 진행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각자의 선택을 그린다. 이정은은 극 중 무언의 목격자 순천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이정은은 순천댁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평소 이정은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자신의 얼굴에 대해 얘기한 바 있다. 그는 "이 역을 맡으면서 해안가의 노동에 흔적이 있는 얼굴을 갖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는 서울 순동이다. 검은 칠을 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좀 더 얼굴에 노동의 흔적이 있는 분이 이 역을 맡았다면 작품이 더 살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정은은 자신의 사랑스러움을 줄이기 위해서 무뚝뚝한 표정을 연습했다. 그는 "무뚝뚝한 표정과 거기서 나오는 최소한의 노동을 몸에 붙이는 작업을 했다. 장애인을 돌보는 모습, 리어카를 끄는 모습, 부둣가의 모습 등 행동으로 전달할 수밖에 없더라. 갑자기 페이스 오버를 할 수 없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