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어게인' 이도현 "윤상현 선배, 주눅 든 날 깨워줘"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1월 12일(목) 15:00 최종수정2020년 11월 12일(목) 14:38
이도현 / 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18어게인' 이도현이 연기 자신감을 심어준 사람으로 배우 윤상현을 꼽았다.

12일 서울 강남구 스포츠투데이 사옥에서 최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18어게인'의 주연 배우 이도현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도현은 '18어게인'에서 한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윤상현)'으로 분해 빈틈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날 이도현은 "촬영 현장에서 자신감을 심어준 분들이 많다. 특히 윤상현 선배님은 초반에 주눅 들어있던 저를 깨워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기죽어 있는 걸 알아채시고 오셔서 '왜 기죽어 있어. 잘하고 있으니까 하고 싶은 대로 다 해'라고 응원해 주셔서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 저를 알에서 깨어나게 해주신 분"이라고 고마워했다.

또한 이도현은 인터뷰 내내 김하늘의 호칭은 '누나', 윤상현의 호칭은 '선배님'으로 불러 이에 대해 질문하자 수줍게 웃었다. 그는 "사실 윤상현 선배님은 형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어 하신다. 말씀하시면서도 계속 '형'이라고 하시는데 이상하게 어색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김) 하늘이 누나는 누나라는 말이 수월하게 나오는데 윤상현 선배님한테 유독 선배님과 형이 섞여서 나온다"며 "그래도 선배님과 많이 가까워지면서 조금씩 형에 가까워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