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첫 출전' 마스터스서 준우승 "믿을 수 없다"(종합)

입력2020년 11월 16일(월) 10:41 최종수정2020년 11월 16일(월) 10:41
임성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임성재가 첫 출전한 마스터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임성재는 16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캐머런 스미스(호주)와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을 차지한 더스틴 존슨(미국, 20언더파 268타)과는 5타 차였다.

생애 처음 마스터스 무대를 밟은 임성재는 첫 출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최경주가 보유하고 있던 기존 아시아 선수 마스터스 최고 성적(2004년, 3위)을 갈아치웠다.

임성재는 선두 존슨에 4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했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2, 3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초반 난조로 흔들린 존슨을 1타 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임성재는 6, 7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다. 그사이 안정을 찾은 존슨이 차이를 벌리기 시작했다. 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존슨과의 차이는 다시 4타차로 벌어져 있었다.

임성재는 후반 13, 15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추가하며 2타를 더 줄였지만 존슨을 따라잡지 못했고, 결국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에게 이번 마스터스는 기억에 남는 대회가 될 것이다. 나의 첫 마스터스 출전이자, 컷을 통과하는 것이 목표였기 때문이다.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친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존슨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존슨은 지난해 우승을 차지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입혀준 그린재킷을 입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지난달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휴식기를 가졌던 존슨은 빠르게 회복해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반면 우즈는 체면을 구겼다. 최종 라운드 12번 홀(파3)에서 무려 3번이나 연못에 공을 빠뜨리며 10타 만에 홀아웃하는 등 고전하며,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로 공동 38위에 머물렀다.

저스틴 토마스(미국는가 12언더파 276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딜런 프리텔리(남아공)가 11언더파 277타로 그 뒤를 이었다. 브룩스 켑카(미국)와 욘 람(스페인) 등은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7위를 기록했다.

한편 강성훈은 3언더파 285타로 공동 29위, 김시우는 2언더파 286타로 공동 34위로 대회를 마쳤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