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KLPGA 투어, 코로나19에도 높은 시청률…해외 투어는 반토막

입력2020년 11월 17일(화) 10:01 최종수정2020년 11월 17일(화) 10:01
김효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로나19에도 KPGA, KLPGA 투어의 인기는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웠다.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마무리한 2020 KLPGA 투어는 0.603%(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평균 시청률을 기록했다. 2019년 평균시청률 0.426%보다 약 1.5배 높아진 수치다. KPGA 코리안투어 또한 평균시청률이 0.224%로 2019년 대비 약 2배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선전했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많은 대회가 열리지 못했던 PGA 투어와 LPGA 투어는 전년대비 시청률이 반토막이 나며 고전을 면치 못했다. PGA투어는 0.054%를, LPGA투어는 0.216%를 기록하며 흥행에 실패했다.

지난 5월, 세계 골프투어 최초로 KLPGA 챔피언십이 가장 먼저 개막하며 화제를 모았다. 박현경 ·임희정 등 신예 스타들의 활약에 투어의 새로운 바람이 불었고, 고진영·유소연·김효주·김세영·이정은6 등 LPGA투어 스타 플레이어들이 국내 무대로 대거 복귀하면서 그 열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특히 김효주(롯데)가 부활한 제10회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은 1.872%(최종라운드 기준)로 역대 최고 시청률을 보였다. 김효주와 김세영(미래에셋)이 연장전을 펼친 10분간의 명승부는 평균시청률이 2.665%, 순간 최고 시청률은 3%까지 육박했다. 또한, 올해 개최된 17개 대회 중 무려 7개 대회가 역대 시청률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했다. 42년 역사의 KLPGA 챔피언십부터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등 주요 메이저의 기록을 경신했다.

주요 인기 요인으로는 20-30대 젊은 골프팬들이 크게 늘어난 점이 꼽힌다. 코로나19로 직관하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4D스윙분석·코스공략법 등 현장감 있는 중계 요소를 도입했다. 또한, 메이저 대회의 경우 유튜브를 통한 영어 해설을 새롭게 시도해 미국·캐나다·호주·아시아 등 지구촌 곳곳의 골프팬들과 실시간으로 함께했다.

중계 외적으로는 '말없는 레슨' '맞수한판'을 통해 박결·이보미·안소현·김효주·오지현·유현주 등 인기 선수들의 친근한 매력을 담은 콘텐츠가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은 점도 인기요인으로 분석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
기사이미지
김새롬 향한 두 가지 시선, '정인이 실언'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김새롬의 홈쇼핑 …
기사이미지
손흥민, BBC 선정 토트넘 전반기 평…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