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나인 1호 걸그룹' 블링블링 "바이브, 연습생 때부터 평가해줘"

입력2020년 11월 17일(화) 11:30 최종수정2020년 11월 17일(화) 11:36
블링블링 /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보컬 명가 메이저나인의 첫 신인 걸그룹 블링블링이 소속사 선배들을 언급했다.

17일 블링블링(차주현, 유빈 마린, 최지은, 아야미, 나린)의 데뷔 싱글 'G.G.B(지지비)' 발매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블링블링은 바이브를 주축으로 벤, 포맨 등 보컬 명가로 꼽히는 메이저나인에서 4년간 준비해온 걸그룹 프로젝트로, 한국인 멤버 차주현, 유빈, 최지은, 나린과 일본인 멤버 마린, 아야미까지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유니크하게 조합해 화제를 모았다.

차주현은 "벤 선배님께서 저희에게 춤 노래뿐만 아니라 평소 태도나 팁 같은 걸 중요히 꼼꼼히 말씀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브 류재현 윤민수 PD님께서는 연습생 때부터 평가도 직접 봐주시고 데뷔 준비할 때는 앨범 작업 디렉팅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G.G.B(지지비)'는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발매될 예정이다. 유빈은 "데뷔 일정이 공개되고 나서 해외 각국에서 맣은 연락이 왔다는 얘기를 전해듣고 처음에는 믿지 않았다. 블링블링 멤버들이 한국인도 있고 일본인도 있다 보니 의미 있게 한국과 일본 동시 데뷔가 빠르게 결정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유빈은 "한국에서의 'G.G.B' 활동을 무사히 마치는 게 우선이다. 해외 활동도 기회가 된다면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