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미투 논란 후 심경 "기억의 차이…입장 변화 없다"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11월 19일(목) 11:01 최종수정2020년 11월 19일(목) 11:06
이웃사촌 오달수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이웃사촌' 오달수가 미투 논란 이후에 대해 밝혔다.

배우 오달수는 1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영화 '이웃사촌'(감독 이환경·제작 시네마 허브) 개봉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오달수는 지난 2018년 불거진 미투 논란 이후 심경을 전했다. 그는 "당시 내가 회사를 통해서 사과문과 입장문을 두 번 정도 냈다. 그때 생각과 지금 생각은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피해자와는) 단지 서로의 입장이나 생각, 혹은 기억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그때 내가 드렸던 말씀에 대해서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오달수는 논란 이후 미투 의혹을 제기한 이들과 따로 만난 적은 없다고. 그러나 오달수의 작품이 개봉되고, 언론의 보도가 이뤄지면 불편하다는 피해자들의 입장이 다시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오달수는 "그건 개인의 자유가 아닐까. 내가 만나서 회유할 수도 없고, 그래서는 안 된다"며 "문제가 있다면 문제 제기를 하시는 게 맞다"고 전했다.

'이웃사촌'은 좌천 위기의 도청 팀이 자택에 격리된 정치인 가족의 옆집으로 위장 이사를 오게 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오달수는 극 중 자택에 격리된 야당 총재 의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