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다인X오정세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2021년 1월 개봉 확정

입력2020년 11월 19일(목) 13:55 최종수정2020년 11월 19일(목) 13:55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 사진=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스틸컷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가 1월에 개봉된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배우상 수상작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가 2021년 1월, 새해를 여는 아트버스터로 개봉을 확정하며 런칭스틸 2종을 공개했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유다인)이 1년의 시간을 버텨내고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여정을 담는다. 직장에서 우수사원으로 꼽히며 인정받던 정은은 어느 날 갑자기 권고사직을 마주하게 된다. 하청으로 1년 동안 파견을 가면 다시 원청으로 복귀시켜주겠다는 제안을 받은 정은은 결국 파견을 결정하지만, 이제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종류의 도전에 직면한다.

공개된 런칭스틸 2종은 정은 앞에 펼쳐질 파란만장한 드라마를 예고한다. 첫번째 스틸에서 파란색 작업복을 입고 놀란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정은의 표정과 두번째 스틸 속 줄에 의지하여 매달린 정은의 상하반전된 컷은 제자리를 찾기 위한 정은의 여정에 예상치 못한 도전이 있을 것을 암시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화 '혜화, 동', '속물들', 드라마 '출사표'에서 내공있는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긴 유다인이 부당해고, 파견, 성차별에 당당하게 맞서는 정은으로 분해 성실한 사람들의 설 자리를 빼앗는 세상을 향해 통쾌한 파이팅을 외친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캐릭터에 밀착된 연기와 위트로 '올해 가장 바쁜 배우'로 승승장구한 오정세 배우가 정은을 지지하는 막내 역으로 출연하며 서늘한 세상 속 숨쉴 틈이 되어주는 따스한 케미스트리를 보인다.

영화의 메시지와 에너지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환경을 요구했던 전태일 열사 50주기 기념행사가 열리는 2020년, 과연 지금은 얼마나 더 나은 환경이 되었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2021년 새해 '내 일과 내일'을 지키는 힘찬 에너지를 주는 영화로 다가갈 전망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