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박신혜→이엘, 강렬한 여성 캐릭터 탄생…불꽃 '케미' 예고

입력2020년 11월 19일(목) 14:57 최종수정2020년 11월 19일(목) 14:58
콜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영화 '콜'이 강렬한 여성 캐릭터의 향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내가 죽던 날' 등 여성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운 한국 영화들이 잇달아 개봉하며 사랑받고 있는 가운데 '콜'이 지금껏 본 적 없는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한국 영화에서도 여성 캐릭터가 장르적으로 굉장히 힘이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는 이충현 감독은 각자의 시간에서 과거와 미래를 변화시키려는 서연(박신혜)과 영숙(전종서)을 중심으로 힘있게 이야기를 쌓아 올렸다. 여기에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등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발휘하며 밀도 있는 서스펜스를 완성했다.

먼저 박신혜가 과거를 되돌린 대가로 살인마와 마주하게 된 서연으로 분해 파격 변신을 선보인다. "'콜'은 박신혜가 장르 영화도 잘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자신한 이충현 감독의 말처럼 박신혜는 시시각각 달라지는 상황에 따라 헤어, 의상, 스타일 등 외적인 변신은 물론 세심한 감정 변화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극의 중심을 잡는다. 영숙의 광기를 일깨운 대가로 그의 표적이 된 서연, 자신의 과거와 현재를 위협하는 영숙으로부터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그의 독기 서린 모습이 시청자를 압도할 예정이다.

데뷔작 '버닝'으로 칸 국제영화제를 사로잡았던 전종서는 자신의 끔찍한 미래를 알고 폭주하는 영숙으로 분해 한국 영화 사상 가장 강력한 여성 빌런 캐릭터를 선보인다. 영숙을 두고 "사이코패스 같은 수식어로도 정의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소개한 전종서는 그동안 억눌려왔던 광기를 분출하며 폭주하는 영숙을 폭발적인 에너지로 소화해내며 시종일관 긴장감을 자아낸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은 김성령은 딸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서연 엄마로 분했다. "서연 엄마 역을 할 수 있는 배우는 김성령 배우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는 이충현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듯 김성령은 30대와 50대를 오가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치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독보적인 마스크와 개성으로 대중을 사로잡아 온 이엘은 딸 영숙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주술 의식으로 그의 운명을 바꾸려 하는 신엄마 역을 맡았다. "이엘만이 지닌 독특한 분위기가 있다. 대사를 대체할 수 있는 표정과 몸짓을 디테일하게 설계했다"는 이충현 감독의 말처럼 무표정한 얼굴과 절제된 표현으로 영숙을 단숨에 제압하는 신엄마는 등장하는 신마다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조성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다.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의 폭발적 열연이 빚어낸 독보적 캐릭터는 물론 예측불허한 스토리로 압도적인 서스펜스를 선사할 영화 '콜'은 27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에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