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창단 후 첫 퓨처스리그 우승…MVP는 신인 이지우

입력2020년 11월 19일(목) 17:09 최종수정2020년 11월 19일(목) 17:09
하나원큐 선수단 /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하나원큐가 창단 이후 첫 퓨처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하나원큐는 19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퓨처스리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0-79로 승리, 4연승을 거두며 금일 진행 예정인 두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퓨처스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최우수선수(MVP)는 이지우가 차지했다. 이지우는 대회 4경기 평균 21.3득점, 6.8리바운드, 10.3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첫 우승에 앞장섰다. 지난 4일 하나원큐에 입단한 이지우는 입단 16일 만에 MVP를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우승팀 하나원큐에게는 상금 1000만 원이 주어지며, MVP를 수상한 이지우에게는 상금 200만 원을 수여한다.

한편 금일 오후 7시부터 열리는 신한은행과 BNK 썸의 경기를 끝으로 올 시즌 퓨처스리그 일정은 모두 종료되며, 정규리그는 오는 22일 하나원큐와 KB스타즈의 경기부터 재개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