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강진성 7번 배치…이동욱 감독 "알테어 앞에서 연결해 줬으면"

입력2020년 11월 20일(금) 17:34 최종수정2020년 11월 20일(금) 17:34
이동욱 감독 / 사진=DB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타순 변화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NC는 20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3차전을 치른다.

시리즈 전적 1승1패. 1차전에서 선발 드류 루친스키의 호투와 타선의 조화로 기선 제압에 성공한 NC는 2차전에서는 선발투수 구창모가 제 몫을 다했음에도 병살타 5개로 제 풀에 무너졌다.

이날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양의지(포수)-박석민(3루수)-노진혁(유격수)-강진성(1루수)-에런 알테어(중견수)-권희동(좌익수) 순으로 짰다. 선발투수는 마이크 라이트.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이동욱 감독은 "나가는 선수는 같은데 타순이 바뀌었다"며 "일단 알테어 앞에서 (강)진성이가 연결해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 타순을 짰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하게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 선수들에게 잘 쳤다고 말했다. 공은 둥그니까 상황에 따라 어떻게 될 지 모른다"며 "오히려 선수들에게 타이밍은 잘 맞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강진성을 7번 타자로 전진 배치한 이유에 대해서는 "강진성의 컨디션이 좋아 알테어 앞에서 쳐주면 타순 연결이 될 거 같아 7번 타순이 기용한다"고 설명했다.

앞선 1,2차전에서 연속 실책을 범한 박석민에 대해 "조금 급했던 것 같다"며 "그런 작은 부분들이 승패를 가를 수 있다"고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KS 3차전 선발은 외국인 투수 라이트다. 이 감독은 "라이트의 컨디션이 90% 이상 올라와 문제는 없다. 투구 수 제한도 없다"면서도 "4차전 선발인 송명기와 김영규가 뒤를 받칠 수 있도록 준비는 해놨다"고 소개했다.

끝으로 4차전 선발투수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내일 선발은 3차전이 끝난 뒤 알리겠다. 일단 송명기와 김영규 두 선수 모두 준비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GS홈쇼핑 김새롬 '그알' 언급 사과 "해당 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새롬이 홈쇼핑 생방송 …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아이돌 브랜드 평가 1위…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UFC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R TKO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더스틴 포이리에가 코너 맥그리거를 꺾…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