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연속 데일리 MVP' 김재호 "내조 잘해준 아내 덕분에 좋은 경기"

입력2020년 11월 21일(토) 01:03 최종수정2020년 11월 21일(토) 01:03
김재호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두산 베어스 김재호가 한국시리즈 두 경기 연속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김재호는 20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3차전에 6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2안타 3타점 2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김재호는 6-6으로 맞선 7회말 1사 1,3루 상황에서 결승타를 뽑아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김재호는 지난 2차전에 이어 3차전까지 데일리 MVP로 선정됐다. 또 '오늘의 깡'도 연속 수상했다.

경기 후 김재호는 "시리즈를 앞서가는 승리를 할 수 있어 좋다. 좋은 활약도 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은 김재호의 아내와 두 아이가 경기장을 찾아 그를 응원했다. 김재호도 경기장을 찾아준 가족에게 보답하듯 맹타를 휘두르며 하트 세리머리를 했다.

그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들이 경기장에 오지 못했다. 포스트시즌이 돼서야 가족들이 찾아왔다. 아이들에게 아빠가 잘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아이가 아빠가 그물 앞에 있어서 신기해 하는 것 같았다. 아이들 앞에서 좋은 모습 보여준 것 같아 뿌듯하다"면서 "아내를 잘 만나서 활약하는 것 같다. 아내가 내조를 잘해줬기 때문에 힘든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한 것 같다. 두 아이의 엄마지만 지금 뱃속에 셋째도 있다. 힘들게 아이들을 데리고 왔는데, 여자로서의 마음도 느낄 수 있도록 세리머니를 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중 1루수 오재일과 웃으며 장난을 친 것에 대해 "누구나 이런 경기에서 심리적으로 압박을 받는다. 그속에서 긴장감을 조금이나마 내려놓을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무래도 그런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선수들끼리 장난과 대화를 나누려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두 경기 연속 데일리 MVP도 좋지만 한국시리즈 MVP도 욕심 나지 않냐는 질문에 "저는 제 몫을 다했다. 끝까지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팀이 이기는 게 우선이다. 한국시리즈 MVP 욕심은 없다"며 "내일 경기에서도 또 잘 치리라는 법은 없다. 후배들에게 이 기운을 넘겨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