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이 보여준 강팀의 조건…김태형 감독 "누군가는 꼭 해줘" [ST스페셜]

입력2020년 11월 21일(토) 07:00 최종수정2020년 11월 21일(토) 03:11
김강률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6년 연속 한국시리즈(KS·7전4선승제)에 진출한 팀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두산은 20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PS) KS 3차전에서 접전 끝에 7-6으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지난 1차전 패배 이후 2,3차전을 연달아 승리한 두산은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기록하며 우승까지 단 2승을 남겨뒀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승1패 후 3차전에서 승리한 팀은 15차례 중 14번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93.3%에 달하는 확률이다. 6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것이 단순한 우연이 아님을 증명한 경기였다.

두산의 선발투수 최원준은 2.2이닝 4피안타(1피홈런) 3실점하며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 홍건희가 1이닝 3실점했지만, 김강률(2.2이닝)과 박치국(1.1이닝), 이승진(1.1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NC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결승타를 신고한 김재호가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한 가운데 정수빈이 2안타 2득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최주환이 1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 후 수훈선수로 지난 2차전에 이어 3차전에서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김재호와 3년 만에 KS 무대로 돌아온 베테랑 김강률이 인터뷰실을 찾았다.
김재호 / 사진=팽현준 기자

먼저 결승타의 주인공 김재호는 "시리즈를 앞서가는 승리를 할 수 있어 좋다. 좋은 활약도 해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시리즈 MVP도 욕심이 나냐는 질문에는 "한국시리즈 MVP 욕심은 없다. 나는 내 몫을 다한 것 같다. 이 페이스를 유지하기만 해도 감사할 것 같다. MVP보다 팀 승리가 우선"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강률은 지난 2018년 10월 아킬레스건 부상을 입고 지난해 회복 및 재활에 전념했다. 부상 여파는 오래갔다. 김강률은 올해에도 부상에 허덕였다. 왼쪽 허벅지 근육통으로 시즌을 늦게 시작했고, 8월에는 타구에 종아리를 맞아 또 재활에 들어갔다. 부상으로 꾸준한 등판이 어려워 부진했던 김강률은 30경기에서 2승2패 평균자책점 3.54를 기록했다.

지난 12일 kt wiz와 플레이오프(PO·5전3선승제) 3차전에 중간 계투로 등판해 멜 로하스 주니어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단 한 타자를 상대하며 공 5개를 졌지만 이날은 달랐다. 김강률은 35개의 공을 던져 2.2이닝 무실점을 기록, 박치국-이승진으로 이어지는 필승조에게 큰 위기 없이 마운드를 건넸다.

김강률은 "중요한 경기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서 매우 기쁘다. 출장 기회가 많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한 번쯤은 등판할 것이라 믿고 준비를 철저히 했다"면서 "고참들이 끌고 가야 하는데 젊은 투수들이 워낙 잘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형 감독도 팀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칭찬했다. 특히 김강률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감독은 "홍건희가 안 좋았는데 (김)강률이가 뒤에서 잘 막아줬다. 사실 확실하게 믿을 수 있는 카드는 아니었다. (함)덕주를 준비시키려 했는데 건희가 길게 가줬어야 했는데 제구력 문제로 힘들었다. 강률이가 중요한 순간에 잘해줬다. 이런 게 2-3번 연속돼야 하는데 누구든 그 역할을 하는 게 우리 선수들인 것 같다. 오늘은 김강률이 잘해줬다"고 전했다.
이승진 / 사진=팽현준 기자

마무리 이영하를 대신해 구원 등판한 이승진에 대해서도 "(이)영하가 이전 경기 (부진) 때문에 1점 차를 부담스러워할 것 같아서 (이)승진에게 끝가지 맡겼는데 잘했다"고 치켜 세웠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