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감독 "박석민, 타격 어렵다…지석훈·모창민 선발" [KS 4]

입력2020년 11월 21일(토) 13:02 최종수정2020년 11월 21일(토) 13:02
이동욱 감독 / 사진=DB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타선에 변화를 줬다.

NC는 21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을 치른다.

시리즈 전적 1승2패. NC는 지난 1차전 승리 이후 내리 패했다. 매 경기 범실과 실색으로 점수를 내줬다. 특히 3차전에서는 쫓고 쫓기는 타격전 끝에 졌다. 당시에도 범실로 인해 실점했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1승1패 후 3차전을 가져간 팀이 15차례 중 14번이 우승으로 이어졌다. 전날 패배한 NC는 우승 확률 6.7%를 떠안았다. 반면 두산은 93.3%를 가져갔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상황이다.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이동욱 감독은 "박석민이 손가락에 통증이 있다. 칠 때 통증이 있어 경기 전 타격 훈련을 하지 못했다. 수비 훈련은 지장이 없다"며 "손가락 마디 쪽 부분이 쥐거나 칠 때 고통이 있는 것 같다. 오늘은 배트를 치려다가 안 쳤다. 타격은 힘들 것 같다. 수비만 연습했다"고 전했다.

박석민은 전날 선발 출전했지만, 3회 슬라이딩 과정에서 왼손 중지 부상을 당했고 4회 지석훈과 교체됐다.

NC는 4차전에서는 부상으로 빠진 박석민의 빈자리를 지석훈으로 대체했고, 모창민을 지명타자로 출전시켰다.

모창민을 기용한 이유에 대해 "조금씩 타격감이 좋아지고 있다. 대타 안타가 계기가 됐다기 보다 계속 타이밍이 좋아지고 있다. 경험 있는 선수라 지명타자로 기용한다. 3루수로는 박석민이 뛸 수 없어서 지석훈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NC의 선발투수는 송명기다. 이 감독은 "시즌 때도 후반기에 그런 상황에서도 던졌다. 문제 없을 거라고 본다. 자기가 시즌 때 보여줬던 모습만 마운드에서 보여준다면 좋은 투구 할 수 있는 선수다. 두 바퀴 정도만 잘 막아준다면 도움이 될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NC는 박민우(2루수)-이명기(좌익수)-나성범(우익수)-양의지(포수)-강진성(1루수)-모창민(지명타자)-노진혁(유격수)-애런 알테어(중견수)-지석훈(3루수) 순으로 타순을 구성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