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짱투' 김민규, 5.1이닝 1실점 호투…이영하 구원 실패 [KS 4]

입력2020년 11월 21일(토) 15:57 최종수정2020년 11월 21일(토) 15:57
김민규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영건'김민규(두산 베어스)가 자신의 임무를 완수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김민규는 21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4피안타 1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2차전에서 마무리 이영하의 부진으로 5-4로 쫓긴 9회말 1사 1,2루에서 구원 등판해 박민우를 헛스윙 삼진, 이명기를 1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팀을 위기에서 구한 김민규는 당시 PS 첫 세이브를 올렸고 이날 4차전에서는 승패 없이 제 몫을 다했다.

김민규는 1회 선두타자 박민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뒤 이명기를 우익수 뜬공, 나성범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 첫 이닝부터 삼자범퇴를 만들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2회에도 순항이 이어졌다. 양의지(2루수 뜬공)-강진성(우익수 뜬공)-모창민(좌익수 뜬공) 순으로 이어지는 타선을 연달아 처리하며 6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벌였다.

2회에는 위기에 처했다. 선두 노진혁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애런 알테어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다음 타자 지석훈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으나 박민우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주자 1,2루에 몰렸다. 그러나 이명기를 유격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김민규는 4회에는 선두타자 나성범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나성범이 도루에 실패하며 주자를 지웠고, 양의지를 풀카운트 끝에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강진성을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시켜 무실점 이닝을 이어갔다.

5회에도 선두타자에 안타를 허용한 김민규는 노진혁과 알테어를 외야 플라이로 잡아낸 뒤 지석훈을 투수 땅볼로 막아내며 호투를 이어갔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민규는 선두 박민우를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운 뒤 이명기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김민규의 역할은 여기까지였다.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선 이영하가 나성범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으나, 양의지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김민규의 실점으로 기록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