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승2패 원점' 이동욱 감독 "20살 송명기, 확실히 좋은 투수" [KS 4]

입력2020년 11월 21일(토) 18:20 최종수정2020년 11월 21일(토) 18:20
이동욱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6.7%의 우승 확률에 도전한다.

NC는 21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1차전 승리 후 2,3차전을 내리 패하며 위기에 몰렸던 NC는 이날 승리를 차지하며 시리즈 전적 2승2패 원점을 만들었다.

이날 NC는 한국시리즈 첫 선발 마운드에 선 송명기의 5이닝 2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 주장 양의지의 결승타에 힘입어 승리를 따냈다.

경기 후 이동욱 감독은 "걱정 많았는데 송명기가 20살 선수가 아니라 베테랑급 투구 내용을 보였다. 시작 전 들어갈 때 명기가 늘 연패를 끊어 줬다고 했는데, 한국시리즈에서도 끊어줬다. 5이닝 동안 완벽한 투구를 해줬다. 그 다음 김진성이 최주환, 김재환을 잡은 게 결정적이었고, 양의지가 첫 타점을 올려줘 다행"이라고 총평했다.

이어 "송명기는 강한 볼을 던지는 투수다. 강한 공을 바탕으로 속구와 슬라이더 등 커브도 간간이 던진다. 자신의 공을 자신 있게 던졌다. 연습보다 실전 마운드에서 확실히 좋은 투수인 것 같다"고 칭찬했다.

NCS는 송명기에 이어 임정호(0이닝), 김진성(1.1이닝), 드류 루친스키(2.2이닝)가 차례로 등판해 두산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임정호가 정수빈에게 볼넷을 던진 뒤 김진성과 교체된 것에 대해 "볼넷 주는 부분에서 메커니즘이 좋지 않아 보였다. 그래서 빠르게 교체했다. 김진성이 나와 잘 막아 줬다. 내일 하루 쉬고 더 잘 정비해 오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리즈 4경기 연속 등판한 김진성에 대해서는 "진성이 본인이 내게 '힘이 남아 있으니 나갈 수 있는대로 나가겠다. 체력 관리 잘하고 있으니 걱정 마시라'고 했다. 진성이가 나가면 투구 수가 일단 적다. 그래서 연투가 가능했다. 2경기 하고 하루 쉬니까 계속 나가게 됐다. 가장 믿을 수 있는 투수가 김진성이다. 그렇다고 다른 선수를 안 믿는 게 아니다. 진성이 구위가 좋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편 NC의 5차전 선발은 구창모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