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생 첫 PS 승' 송명기 "후회하지 않게 최대한 자신 있게 던졌다" [KS 4]

입력2020년 11월 21일(토) 18:43 최종수정2020년 11월 21일(토) 18:43
송명기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20살 '영건' 송명기의 배짱투에 힘입어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NC는 21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1승 후 2,3차전을 연달아 패하며 위기에 몰렸던 NC는 이날 승리를 따내며 시리즈 전적 2승2패 균형을 맞췄다.

이날 NC의 선발투수 송명기는 5이닝 2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한국시리즈 데뷔 첫 선발 등판 경기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이는 2000년 이후 출생 선수 중 최초로 포스트시즌 승리다.

한국시리즈 4타전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송명기는 "오늘 이겨서 너무 좋다. 최대한 후회 없이 자신 있게 던진다는 생각으로 마운드에 섰다"며 "긴장도 많이 됐지만 꿈꿔 온 무대의 마운드에 선다는 것 자체가 기뻤다"고 소감을 전했다.

개인 기록을 달성한 것에 대해 "(방송사) 인터뷰 때 들었다. 처음이라서 너무 영광이다.

송명기는 정규시즌에서 두산을 상대로 4경기에 나와 1승무패 평균자책점 4.70으로 부진했지만, 이날은 피안타 2개로 두산의 타선을 압도했다.

송명기는 "정규시즌 경기에서의 경험을 생각하면서 던졌다. (양)의지 선배의 사인을 믿고 따랐고 더 자신 있게 들어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5이닝을 던지고 임정호에게 마운드를 건네고 내려온 것에 대해 "더 던지고 싶다고 말했는데, 벤치에서는 다음 경기를 준비하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