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빛가람 멀티골' 울산, 상하이 선화에 3-1 승리

입력2020년 11월 22일(일) 00:03 최종수정2020년 11월 22일(일) 00:03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울산 현대가 활화산 같은 공격으로 상하이 선화(중국)를 완파했다.

울산은 21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경기장에서 상하이 선화와 치른 2020 ACL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3-1로 이겼다.

이로써 올 시즌 ACL 첫 승을 신고한 울산은 승점 4점(1승1무, 골득실 2)을 기록하며 조 선두로 올라섰다.

울산은 경기 초반부터 중원의 우위와 세밀한 패스 전개, 소나기 슈팅으로 상하이 선화를 몰아붙였다. 결국 전반 19분 윤빛가람이 침착한 슈팅을 날려 선취골을 뽑아냇다.

흐름을 잡은 울산은 이후에도 파상 공세를 펼치며 추가골을 정조준했다. 전반 41분 윤빛가람이 이상헌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일격을 당한 상하이 선화는 후반 시작과 함께 쑨 시린, 유 한차오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이어 후반 10분 쑨 시린이 슈팅을 날리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울산의 공격력은 매서웠다. 울산은 이후 김인성, 이상헌, 이청용의 슈팅으로 흐름을 바꿨고 후반 18분 김기희가 헤딩골을 터뜨려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패색이 짙어진 상하이 선화는 후반 44분 주 지안룽이 헤딩골을 뽑아내 1-3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승부를 되돌리기에는 너무 늦은 뒤였다. 결국 경기는 울산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손흥민·케인 휴식' 토트넘, 루도…
기사이미지
'이혼' 일라이·지연수, 각별했던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지연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