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윤형빈 "방송 이후 정경미와 헤어지라는 말까지 들었다" 고백 [TV캡처]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00:49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00:49
윤형빈, 정경미 /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1호가' 윤형빈이 개과천선한 모습을 보였다.

23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정경미 윤형빈 부부가 산부인과를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정경미, 윤형빈은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물었다.

정경미는 "정말 많은 응원을 받았다. 심지어 임신을 했는데도 제2의 인생을 살라고 하더라"고 방송 후 뜨거웠던 시청자 반응에 대해 얘기했다.

윤형빈은 "저한테는 '경미 언니랑 그만 헤어져주세요'라는 반응까지 있었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윤형빈은 정경미와 함께 산부인과에 가서 아이의 심장 소리를 들었다.

그는 "아이의 심장 소리를 들으니 마음이 이상했다. 좁은 배 속에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느낌이더라. 미안함도 있었다. 엄마한테 신경 쓰는 게 곧 아이한테 신겨 쓰는 건데 신경을 못 썼으니까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윤형빈은 또 윤경미를 위해 직접 된장찌개를 끓이고 옥수수밥을 만들었다.

윤형빈은 옥수수밥이 진 것을 확인하며 "(정경미가) 진 밥을 좋아한다고 해서"라고 말했지만, 정경미는 "난 진 밥 안 좋아한다"고 딱 잘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더보이즈 케빈·제이콥, 코로나19 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더보이즈 케빈과 제…
기사이미지
임영웅→영탁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기사이미지
윤여정, '미나리'로 입증한 73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