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문세윤, 김선호에 "너무 스타가 되지 않길 바란다" 폭소 [텔리뷰]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07:00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07:00
문세윤 김선호 / 사진=KBS2 1박2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문세윤이 김선호에게 너무 스타가 되지 말라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KBS2 '1박2일 시즌4'에서는 일출을 보며 소원을 비는 문세윤 김선호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문세윤, 김선호는 충북 옥천 운무대에서 함께 일출을 봤다.

문세윤은 "20년 만에 일출 보는 거다"면서 소원을 빌었다고 밝혔다.

그는 "무슨 소원을 빌었냐"는 김선호의 물음에 "제작진, 모든 가족분들의 안전과 행복을 빌었고,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을 수 있게 해달라고 빌었다"고 털어놨다.

김선호는 "'1박2일' 내년에도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1박2일' 오랫동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문세윤은 "솔직히 나는 네가 드라마도 좀 잘되고 있는데 너무 스타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고, 선호는 "최악이다"고 대꾸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세윤은 "너무 탑스타가 되면 불편하다. 네 옆에서 코도 골고 방귀도 뀔 수 있게"라며 "그 대신 50년 활동할 수 있는 스타가 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