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측 "보조출연자 코로나19 검사, 촬영 일정 차질 없어" [공식입장]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11:27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11:28
달이 뜨는 강 / 사진=각 소속사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달이 뜨는 강'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파악됐다.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연출 윤상호) 관계자는 23일 스포츠투데이에 "보조출연자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A씨는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인 점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자마자 제작진이 촬영을 마무리했으며, 다른 배우들과는 접촉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상호 감독님이 촬영 분량을 많이 확보한 상태다. 따라서 드라마 일정에 차질은 전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강하늘, 김소현, 지수, 이지훈, 최유화 등이 출연을 결정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