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 원점 만든 NC, 구창모 내세워 KS 3승 사냥 도전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13:36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13:36
구창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가 구창모를 내세워 한국시리즈(KS) 3승째를 노린다.

NC는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경기를 펼친다.

정규시즌을 1위로 마쳐 한국시리즈에 직행한 NC는 KS 1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꺾고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그러나 잇따른 수비 실책과 타선의 집중력 부족으로 두산에게 2,3차전을 내주고 말았다.

그러나 NC는 KS 4차전 2년차 선발투수 송명기의 호투와 외국인 투수 드류 루친스키 투입으로 두산을 무득점으로 묶으며 승리했다. 2승2패로 KS 전적을 원점으로 돌린 NC는 내친김에 이날 경기까지 승리해 KS 우승을 향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NC는 선발투수로 좌완투수 구창모를 내세운다. 구창모는 올 시즌 초반 뛰어난 구위를 자랑하며 평균자책점 1위를 질주했다. 최종 성적도 93이닝을 소화하며 9승1홀드 1.74로 뛰어난 성적을 마크했다. 특히 두산을 상대로 지난 5월20일 선발 등판해 8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구창모는 7월말 왼쪽 팔 부상을 당하면서 10월 중순까지 출전하지 못했다. 10월24일 LG 트윈스전(1.1이닝 무실점), 10월30일 삼성 라이온즈전(5이닝 3실점)을 소화했지만 KS를 앞두고 실전감각에 대한 의문부호가 붙어있었다.

그러나 구창모는 2차전 두산을 상대로 6이닝 3실점을 기록하며 자신의 몸상태를 증명했다. 시즌 초반때보다 낮은 구속을 기록했고 경기 초반 제구가 흔들리는 모습도 드러냈지만, 경기가 거듭되면서 제구력을 찾고 변화구를 섞으면서 두산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실전 감각을 되살린 구창모가 이날 두산 타자들을 묶어낸다면 승리에 한 발짝 다가설 전망이다.
나성범 / 사진=DB

NC 타자들은 크리스 플렉센과 맞대결을 펼친다. 플렉센은 2020시즌 8승4패 평균자책점 3.01을 기록했다. 시즌 중,후반 부상으로 인해 정규이닝(116.2이닝)을 채우지 못했지만 10월 4승 평균자책점 0.85를 마크했을 정도로 시즌 막판 뛰어난 구위를 뽐냈다.

플렉센의 상승세는 포스트시즌에도 이어졌다. 150km를 상회하는 패스트볼과 낙차 큰 커브를 활용해 준플레이오프 6이닝 무실점(1승), 플레이오프 10.1이닝 2실점(평균자책점 1.74, 1세이브)를 기록했다. 이러한 활약으로 플레이오프 MVP도 거머쥐었다.

플렉센은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도 6이닝 1실점을 마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그러나 플레이오프 때의 내용과는 사뭇 달랐다. 커브의 제구력이 따라주지 못해, 패스트볼 승부가 빈번했고 그 공을 NC 타자들이 정타로 만들어냈다. 라인드라이브 타구들이 잇따라 야수 정면으로 향해 더블 아웃으로 연결되지 않았다면 대량실점을 기록할 수도 있는 투구 내용이었다.

NC 타자들로서는 이날도 플렉센의 패스트볼에 타이밍을 맞춰 정타를 만들어낸다면 NC에게 승리를 선물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시리즈 승부의 균형을 맞춘 NC가 3승째를 올리며 앞서 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