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우성 측 "'조선구마사' 보조출연자 코로나19 확진, 자가 격리 중" [공식입장]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17:29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17:30
감우성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조선구마사'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배우 감우성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감우성의 소속사 WIP 관계자는 23일 스포츠투데이에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감우성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와 같은 날 촬영 현장에 있었던 건 맞다. 하지만 동선이 많이 겹치진 않은 상태다. 아마 코노라19 검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조선구마사' 측은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조선구마사'는 2021년 방송되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등이 캐스팅됐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