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창모 호투+양의지 투런포' NC, 두산 5-0으로 격파…KS 우승까지 1승 남았다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21:31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21:31
구창모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가 구창모의 호투와 양의지의 투런포에 힘입어 두산 베어스를 제압했다.

NC는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KS) 5차전 두산과의 맞대결에서 5-0으로 이겼다.

이로써 NC는 한국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하며 KS 우승까지 한 걸음만을 남겨두게 됐다. 반면 두산은 2승3패를 마크하며 벼랑 끝으로 몰리게 됐다.

NC 선발투수 구창모는 7이닝 4피안타 2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양의지가 투런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 선발투수 크리스 플렉센은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사사구 5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이날 양 팀은 경기 초반 선발투수들의 호투로 '0'의 행진을 이어갔다. 팽팽한 흐름을 깬 것은 NC였다. 5회말 선두타자 노진혁의 볼넷으로 물꼬를 텄다. 이어 박석민의 진루타로 1사 2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애런 알테어가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선취점을 신고했다.
양의지 / 사진=팽현준 기자

기세를 탄 NC는 6회말 1사 후 나성범의 우전 안타로 또다시 기회를 만들었다. 계속된 공격에서 양의지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작렬해 3-0으로 달아났다.

흐름을 잡은 NC는 7회말 선두타자 박석민의 볼넷으로 추가점 기회를 잡았다. 이후 애런 알테어가 중견수 뜬공, 이원재가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지석훈의 볼넷으로 1,2루 찬스를 이어갔다. 여기서 모창민과 나성범이 연속 1타점 적시타를 날려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승기를 잡은 NC는 이후 마운드에 김진성, 원종현을 투입해 두산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두산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GS홈쇼핑 김새롬 '그알' 언급 사과 "해당 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새롬이 홈쇼핑 생방송 …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아이돌 브랜드 평가 1위…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UFC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R TKO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더스틴 포이리에가 코너 맥그리거를 꺾…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