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박하선, 남윤수에 묘한 감정? "신경 쓰이면 이미 친구 아냐" [TV캡처]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21:59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21:59
박하선, 최리 / 사진=tvN 산후조리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산후조리원’ 박하선이 남윤수와 친구로 지내야 할지 고민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최윤희‧연출 박수원)에서는 조은정(박하선)이 하경훈(남윤수)이 준 연주회 티켓을 두고 고민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조은정은 이루다(최리)가 이성 친구와 다정하게 통화하는 모습을 보고 누구냐고 물었다.

이루다는 "고딩 때부터 남자친구다"고 답했다.

조은정은 "20대들은 결혼하고 애기 나와도 남자하고 친구로 지내나 보다"면서 놀라워했다.

이루다는 "그게 무슨 상관이냐"고 되물었다.

조은정은 "그래도 신경 쓰이지 않냐"면서 놀라워 했다.

이루다는 "남들 눈보다 자기 마음이 신경 쓰이니까 그런 거겠지. 그럼 이미 친구 아닌 거 아니냐"고 소신을 밝혔다.

조은정은 최근 하경훈이 "그냥 친구가 주는 선물이라고 생각하고 받아주시면 안 되냐"며 연주회 티켓을 내민 것을 떠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