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NC 이동욱 감독 "구창모, 초반 위기 넘긴 뒤 좋은 승부…양의지 홈런 결정적"

입력2020년 11월 23일(월) 22:32 최종수정2020년 11월 23일(월) 22:32
이동욱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승장'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NC는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KS) 5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NC는 한국시리즈 전적 3승2패를 마크하며 KS 우승까지 한 걸음만을 남겨뒀다.

NC는 경기 초, 중반 선발투수 구창모의 호투로 0-0 팽팽한 흐름을 이어갔다. '에이스' 구창모가 쾌투를 펼치자 타선이 응답하기 시작했다. 5회말 1사 2루에서 애런 알테어가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낸 데 이어, 6회말 1사 1루에서 양의지가 투런포를 날려 3-0으로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NC는 7회말 1사 1,2루에서 모창민, 나성범의 연속 1타점 적시타로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NC 이동욱 감독은 경기 후 "구창모가 초반에 위기가 있었는데 그 것을 넘어가면서 7회까지 좋은 승부를 보여줬다"며 "양의지의 투런 홈런이 결정적이었다"고 이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구창모의) 제구가 좋았다. 특히 2회초 1아웃 2,3루 위기를 넘어가면서 자신의 릴리스포인트를 찾은 것이 자신감으로 연결됐다"며 "초반에는 빠른볼로 승부를 하고 뒤로 가면서는 변화구를 섞은 양의지 선수의 배합도 좋았다"고 구창모와 양의지 배터리를 칭찬했다.

이동욱 감독은 6차전 선발투수로 예고한 드류 루친스키에 대해 "지난 경기처럼 6이닝만 소화해주면 좋겠다"며 "(루친스키가) 그정도의 투구만 하면 불펜투수들이 있으니 승부해 볼 만하다"고 밝혔다.

이동욱 감독은 끝으로 "오늘은 우리만의 경기를 했던 부분이 좋았다. 4차전보다 (선수들의) 몸이 가벼워진 느낌이고 자신의 리듬대로 경기에 임하는 부분이 많아진 것 같다"며 "내일 또 한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6차전 각오를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새롬 사과 "홈쇼핑 중 SBS '그알'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새롬이 홈쇼핑 진행 도…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아이돌 브랜드 평가 1위…
기사이미지
김순옥 이어 임성한 복귀, 브라운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김순옥 작가에 이어 임성한 작가가 돌…
기사이미지
"큰 실수를 했다" 휘성, 프로포폴 투약 혐의…
기사이미지
UFC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R TKO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더스틴 포이리에가 코너 맥그리거를 꺾…
기사이미지
전인권, 이웃과 조망권 문제로 갈등…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전인권(67)이 이웃집과 조망권 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