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이윤아 "동생이 나 대신 딸 육아 도와…산후 우울증까지 겪어" [TV캡처]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08:14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08:14
인간극장 / 사진=SBS 인간극장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인간극장'에서 이윤아 씨 동생이 산후 우울증을 겪었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아빠와 딸, 집을 짓다'를 주제로 김동민 씨와 이아진 씨 부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윤아 씨는 과거 일이 바빠 자신보다 동생 이현주 씨가 이아진 양을 보살폈다고 전했다.

이어 "현주가 제 대신 산후 우울증이 왔었다"고 설명했고 이현주 씨는 "아진이가 그때 잠이 없었다. 정말 몸무게가 쑥쑥 빠졌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