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엄지원 행방불명→박하선 일탈, 결말 궁금증 UP

입력2020년 11월 24일(화) 09:33 최종수정2020년 11월 24일(화) 09:33
산후조리원 / 사진=tvN 산후조리원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산후조리원' 엄지원과 임화영의 눈물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저릿하게 만들며 눈물샘을 자극한 가운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연출 박수원, 8부작)에서 지금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던 미스터리에 대한 비밀이 드디어 그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3%, 최고 6.1%, 전국 기준 평균 3.6%, 최고 5%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이어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2.5%, 최고 3%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고, 전국 기준으로는 평균 2.1%, 최고 2.6%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진(엄지원)은 친구의 추천으로 맘카페에 가입을 하게 됐다. '딱풀이맘'이라는 닉네임이 이미 있다고 나오자 '딱풀이노모'라고 바꿔서 가입을 한 현진은 누군가 '딱풀이맘'이라는 닉네임으로 세레니티 조리원을 추천하는 글을 올린 것을 발견하고 의아하게 생각을 한다. 때마침 찾아온 윤지(임화영)는 현진에게 '건우'라는 이름을 딱풀이 이름으로 추천을 해주고, 어딘지 모르게 수상한 분위기의 윤지의 모습은 몰입도를 한층 더 배가시키기에 충분했다.

이후 도윤은 자신이 생각한 딱풀이의 이름을 현진에게 말했다. 인생에서 어려움이 닥쳐도 그 어려움도 즐겁게 이겨낼 수 있는 단단한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순 우리말로 즐겁다는 뜻의 '라온'이라는 이름을 지어온 것. 그 의미에 현진도 마음에 쏙 들어 했고, 그렇게 딱풀이의 이름은 '김라온'이 됐다.

하지만 그 사실을 몰랐던 윤지는 '건우'라고 수 놓은 배냇저고리를 선물 박스에 포장해서 딱풀이를 찾아가는데, 이름이 건우가 아닌 라온으로 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자 갑자기 돌변했다. "왜 딱풀이 이름이 라온이에요?"라며 따져 묻는 윤지의 태도에 당황한 현진은 "딱풀이 이름은 부모인 제가 정하는 거예요. 쑥쑥이 엄마가 이러는 거 이해하기 힘드네요"라며 선을 그었다. 이에 잔뜩 화가 난 얼굴로 방으로 들어가 버린 윤지는 선물을 내팽개치면서 "엄마도 아니면서! 엄마 같지도 않으면서"라고 소리를 지르는 모습이 그려져 섬뜩함을 자아냈다. 그리고 이와 함께 지금까지 '딱풀이'를 둘러싸고 벌어졌던 모든 미스터리한 사건의 실마리가 풀렸다. 아픈 윤지의 아이 태명이 '쑥쑥이'가 아닌 '딱풀이'라는 것, 그리고 분에 못이긴 그가 '딱풀아 엄마가 데리러 갈게'라는 일기장 메모를 쓰는 모습까지 그려지면서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얼마 후, 윤지는 다시 선물을 들고 현진의 방을 찾아와 사과를 전했다. 아기를 보고 싶을 때마다 딱풀이 보면서 위로 받았다는 윤지의 말에 안타깝게 여긴 현진은 오히려 그를 위로해줬다. 하지만 그 딱한 마음도 잠시, 현진은 윤지가 전해준 선물 박스를 열어 보고는 충격에 휩싸였다. '건우'라는 이름을 수 놓은 배냇 저고리와 함께 들어 있던 메모에 써진 글씨가 그 동안 자신에게 보내왔던 메시지 속 글씨와 똑 같았던 것. 이에 현진은 그 동안 선물 보낸 사람이 쑥쑥이 엄마였는지 물었고, 무표정으로 "딱풀이 엄마 정신 좀 차리라고요"라고 답하는 윤지의 모습은 오싹함을 유발했다. 무엇보다 윤지가 딱풀이를 안고 있었기에 현진은 위험하다며 아이를 다시 안으려고 했지만, 윤지는 뒷걸음질 치며 더 세게 품에 안는 모습을 보였다. 일촉즉발의 사태가 이어지고 있던 그때 원장 혜숙(장혜진)과 윤지의 남편이 등장했다. 아이를 품에서 절대 떼어놓지 않던 윤지는 딱풀이가 힘들어 한다는 말에 그제서야 품 안에서 놓아줬고, 오열하는 윤지와 충격을 받은 현진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보는 이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특히 엔딩 장면에서는 매 회마다 미스터리 코드가 녹여진 엔딩을 선보였던 '산후조리원'이 종영을 단 1회 남기고 있는 가운데, 한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하며 또 한번 최강의 임팩트를 선사한 것. 우석이 아빠에게서 온 연락을 대신 받게 되자 핸드폰을 집어 던지는 루다(최리)부터 남편에게 또 한번 상처 받고 해피맨 경훈(남윤수)의 피아노 공연장을 찾아간 은정, 그리고 갑자기 사라진 현진을 찾아 헤매는 도윤과 혜숙의 초조한 모습까지. 위태로운 세 엄마들의 모습은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 올렸다.

'산후조리원' 마지막 회는 이날 밤 9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경찰 "이혁재, 고소장 접수로 조사 中" vs …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개그맨 이혁재가 피소 관…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아이언까지 …
기사이미지
"76일 만에 13만 명 동원" '소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디즈니·픽사 신작 '소울'이 '원더 우…
기사이미지
김새롬 향한 두 가지 시선, '정인이 실언'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김새롬의 홈쇼핑 …
기사이미지
손흥민, BBC 선정 토트넘 전반기 평…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